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데이비스컵] 1단식 벨기에 지주 베리스 경기 후 인터뷰
김예현
2023-02-04  

경기 후 인터뷰 중인 지주 베리스 (사진=황서진 기자)

 

상대팀 에이스를 잡았는데 경기 소감

굉장히 많은 모멘텀이 있었던 경기였고 변수가 많았다. 나도 공격적으로 쳤고 권순우도 강하게 쳤다. 쉬는 시간에 화장실에 가서 거울을 보며 마음을 다잡을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정말 이기고 싶었다. 마인드세팅 하면서 더 자신감을 갖고 하려고 집중했다. 권순우가 중간에 리듬이 흔들렸던 것을 알았다. 중반으로 가면서 모멘텀이 확실하게 바뀐 것을 느꼈으나 경기가 50:50이라고 생각하고 진지하게 임했다. 타이브레이크 때 권순우답지 않은 실수를 한 것을 파악했고, 그것이 기회가 된 것 같다.

 

1세트 후 2세트 전 감독에게 어떤 조언을 받았는지

처음에는 감정적인 대화를 통해 지주 선수를 고조시키는 이야기를 했는데 집중하라고 얘기했다. 3번째 게임의 두번째 세트가 기억에 남는다.

 

원정팬들 앞에서 주눅들지 않고 감정표현을 했는데 원래 스타일인지 계획한 것인지

원래부터 표현하는 것을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오늘 관중 앞에서 경기하다 보니 영향을 받았는데 환호하는 것이 나를 위해 하는 것이 아닐지라도 흥분이 되고 동기부여가 되었다. 테니스는 공 하나에 모든 감정, 열정을 담아내는 것이라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3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 권순우의 실수에 대해 언급했는데

 

포핸드에서 실수가 있는 것을 파악했다. 견고하지 못한 느낌을 받았다. 어느 순간부터 약하게 떨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권순우 드롭샷에 대해 대비했는지

드롭샷은 전혀 예상을 못하고 있었는데 계속 드롭샷을 해서 이후엔 적응이 되었다.

 

라켓을 가끔 던지는 모습을 보였는데

표현 방법이자 버릇이다. 부러지거나 망가진 라켓이 많다. 감정 표현에 있어서 일부러 공격적으로 표현하기도 한다.

 

대한테니스협회

기획홍보팀

김예현

 

사진=황서진 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김예현
2023-12-08
501
김예현
2023-10-26
1508
5469
황서진
2023-02-22
8457
5468
황서진
2023-02-22
8088
5467
김예현
2023-02-22
9787
5466
황서진
2023-02-21
8190
5465
황서진
2023-02-21
8217
5464
김예현
2023-02-21
8319
5463
황서진
2023-02-20
8180
5462
황서진
2023-02-20
8046
5461
김예현
2023-02-20
8210
5460
황서진
2023-02-19
8295
5459
황서진
2023-02-18
8225
5458
김민진
2023-02-16
8418
5457
김예현
2023-02-16
8268
5456
황서진
2023-02-15
7994
5455
김민진
2023-02-15
8394
5454
황서진
2023-02-12
8230
5453
김예현
2023-02-11
8163
5452
김예현
2023-02-11
7974
5451
김예현
2023-02-05
8432
5450
김예현
2023-02-05
8057
5449
김예현
2023-02-05
7861
5448
김예현
2023-02-05
7837
5447
김예현
2023-02-04
7926
5446
김예현
2023-02-04
7822
김예현
2023-02-04
7769
5444
김예현
2023-02-04
7749
5443
김예현
2023-02-03
7843
5442
김예현
2023-02-03
7765
5441
관리자
2023-02-03
7940
5440
김예현
2023-02-02
7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