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데이비스컵] 1단식 벨기에 지주 베리스 경기 후 인터뷰
김예현
2023-02-04  

경기 후 인터뷰 중인 지주 베리스 (사진=황서진 기자)

 

상대팀 에이스를 잡았는데 경기 소감

굉장히 많은 모멘텀이 있었던 경기였고 변수가 많았다. 나도 공격적으로 쳤고 권순우도 강하게 쳤다. 쉬는 시간에 화장실에 가서 거울을 보며 마음을 다잡을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정말 이기고 싶었다. 마인드세팅 하면서 더 자신감을 갖고 하려고 집중했다. 권순우가 중간에 리듬이 흔들렸던 것을 알았다. 중반으로 가면서 모멘텀이 확실하게 바뀐 것을 느꼈으나 경기가 50:50이라고 생각하고 진지하게 임했다. 타이브레이크 때 권순우답지 않은 실수를 한 것을 파악했고, 그것이 기회가 된 것 같다.

 

1세트 후 2세트 전 감독에게 어떤 조언을 받았는지

처음에는 감정적인 대화를 통해 지주 선수를 고조시키는 이야기를 했는데 집중하라고 얘기했다. 3번째 게임의 두번째 세트가 기억에 남는다.

 

원정팬들 앞에서 주눅들지 않고 감정표현을 했는데 원래 스타일인지 계획한 것인지

원래부터 표현하는 것을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오늘 관중 앞에서 경기하다 보니 영향을 받았는데 환호하는 것이 나를 위해 하는 것이 아닐지라도 흥분이 되고 동기부여가 되었다. 테니스는 공 하나에 모든 감정, 열정을 담아내는 것이라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3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 권순우의 실수에 대해 언급했는데

 

포핸드에서 실수가 있는 것을 파악했다. 견고하지 못한 느낌을 받았다. 어느 순간부터 약하게 떨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권순우 드롭샷에 대해 대비했는지

드롭샷은 전혀 예상을 못하고 있었는데 계속 드롭샷을 해서 이후엔 적응이 되었다.

 

라켓을 가끔 던지는 모습을 보였는데

표현 방법이자 버릇이다. 부러지거나 망가진 라켓이 많다. 감정 표현에 있어서 일부러 공격적으로 표현하기도 한다.

 

대한테니스협회

기획홍보팀

김예현

 

사진=황서진 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5455
김예현
2023-02-11
6620
5454
김예현
2023-02-11
6452
5453
김예현
2023-02-05
6906
5452
김예현
2023-02-05
6536
5451
김예현
2023-02-05
6346
5450
김예현
2023-02-05
6322
5449
김예현
2023-02-04
6414
5448
김예현
2023-02-04
6304
김예현
2023-02-04
6246
5446
김예현
2023-02-04
6229
5445
김예현
2023-02-03
6322
5444
김예현
2023-02-03
6246
5443
관리자
2023-02-03
6415
5442
김예현
2023-02-02
6429
5441
김예현
2023-02-02
6374
5440
황서진
2023-02-01
6446
5439
김예현
2023-01-28
6787
5438
김민진
2023-01-27
6749
5437
김민진
2023-01-26
6655
5436
김예현
2023-01-25
6801
5435
김예현
2023-01-25
6436
5434
관리자
2023-01-25
6419
5433
김예현
2023-01-20
6847
5432
관리자
2023-01-20
6345
5431
관리자
2023-01-20
6254
5430
관리자
2023-01-18
6762
5429
관리자
2023-01-17
6510
5428
관리자
2023-01-17
6302
5427
관리자
2023-01-17
6276
5426
관리자
2023-01-17
6278